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안전한 임신중지 보장하라"...여성들, '낙태죄 폐지' 시위 벌여
29일 낮 12시부터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검은 옷을 입고 모인 269명의 참가자가 흰색 피켓을 들고 형법 269조를 의미하는 숫자 269 모양을 만들면 붉은 천으로 이 숫자의 가운데를 가르는 퍼포먼서를 했다. 사진 제공: 한국여성민우회

[라포르시안] 불꽃페미액션, 사회진보연대, 성과재생산포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여성위원회, 장애여성공감,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등의 여성단체 연대체인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은 29일 낮 12시부터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269명이 만드는 형법 제 269조 폐지 퍼포먼스'를 열었다.

검은 옷을 입고 모인 269명의 참가자는 흰색 피켓을 들고 형법 269조를 의미하는 숫자 269 모양을 만들었고, 곧이어 붉은 천으로 이 숫자의 가운데를 가르는 모습을 연출했다.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은 퍼포먼스와 함께 '형법 269조 낙태죄를 폐지하라'는 제목의 선언문도 낭독했다.

이 선언문을 통해 "여성의 몸을 불법화하는 ‘낙태죄’를 폐지하고 장애와 질병에 대한 차별을 조장하는 우생학적 모자보건법 조항을 전면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국가는 성평등 정책과 성교육을 체계적으로 강화하고, 모든 여성들이 자신에게 필요한 피임기술과 의료시설에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며 "결혼유무, 성적지향 및 성별정체성, 장애와 질병, 경제적 차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섹슈얼리티와 모성을 실천할 수 있는 실질적인 권리를 보장하고 이를 실행할 수 있는 조건을 마련하라"고 선언했다.

참가자들은 선언문 낭독에 이어 '낙태죄를 폐지하라', '낙태죄는 위헌이다', '미프진을 승인하라', '모자보건법 개정하라', '모두에게 안전한 임신중지 보장하라', 'safe abortion now'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