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사 96% "조국 딸 제1저자 의학논문 철회시켜야"소청과의사회, 의사들 대상 설문조사 결과 공개...91% "부산대의전원 입학 취소돼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의사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에 대해 '전혀 타당하지 않은 일이며, 해당 논문을 철회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지난 2일부터 4일 오전까지 의사들을 상대로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 사태와 관련한 긴급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  

소청과의사회에 따르면 이번 설문조사는 짧은 기간에 이뤄졌지만 2,894명의 의사가 응답했다. 설문에 참여한 의사들의 직역은 개원의사가 46%로 가장 많고 봉직의사(38%), 교수(5.1%), 공보의 및 군의관(3.4%), 전임의( 2%), 레지던트(2.2%) 순이었다. 

조사 결과를 보면 병리학회 공식 학술지에 조국 후보자의 딸이 2주 인턴 후 제1저자로 등재된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98.7%가 '전혀 타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타당한 일'이라고 한 의사는 0.6%에 불과했다. 

조국 후보자 딸의 병리학회 논문에 대해 의학 전문가인 의학계는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는지를 물은 데 대해서는 96%가 '해당 논문을 철회시켜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대로 '논문이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는 응답은 2.5%에 그쳤다.

 의사들 대부분은 '이번 조국 후보자의 딸 사태는 편법을 이용한 부정입시'라는 견해를 보였다. 

따라서 부산대의전원 입학은 취소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취했다. 응답자의 91%가 '입학은 취소되어야 한다'고 했고 '입학을 취소하면 안 된다'는 답변은 2%에 그쳤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