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조국 후보자 딸 '논문 논란' 의료계로 번져...의협, 지도교수 윤리위 회부상임이사회 열고 윤리위 회부 결정..."병리학회서 연구윤리위 열어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행위 재심사해야" 지적도
대한의사협회 상임이사회 모습.

[라포르시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재학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관련한 논란이 의료계로 확산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21일) 오전 상임이사회를 열고 조국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지도교수인 단국대의대 A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의결했다. 

중앙윤리위에서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행위가 있었는지 조사하겠다는 방침이어서 그 결과에 이목이 쏠린다.  

의협 등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의 딸 조모씨는 한영외고 2학년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08년 단국대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같은 해 12월 단국대의대 교수와 박사과정 대학원생이 공동 저자로 참여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란 영어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논문은 2009년 3월 발간된 대한병리학회지에 게재됐다.

이와 관련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앞으로 중앙윤리위윤리 심의를 통해 부정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고교 2학년이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게다가 사회적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면서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과정에 문제가 없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어 지도교수인 A교수를 윤리위에 회부해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의료전문가들은 고교생이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참여하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는 반응이다.

의학계 한 관계자는 "고교생이 그것도 인문계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학생이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연구 데이터를 정리해 해석하고 논문을 직접 작성한 사람이 제1저자에 이름을 올리는 것인데, 인턴십에 참가한 고교생이 제1저자에 이름을 올린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의과대학 교수들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다. 

모 대학병원 C교수는 "일반적으로 제1저자 표기는 연구를 가장 주도적으로 수행한 사람에게 주어진다"며 "논문 작성 과정을 고려하면 고등학생이 2주 간의 인턴십 프로그램 참여로 제1저자 역할을 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대한병리학회 차원에서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 행위가 있었는지 재심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C교수는 "대한병리학회 차원에서 연구윤리위원회를 열고 논문의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행위가 있었는지 재심사를 해야 한다"며 "만일 부정행위가 확인되면 논문을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