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조국, 기자회견서 해명..."딸, 논문 1저자 등재 의아하다 생각하지만..."

[라포르시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기자회견에서 "딸이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을 최근 (장관 후보자)검증과정에서 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딸의)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관련해 당시에는 그 과정에 대해 상세히 알지 못했다"며 "최근 검증과정에서 확인하게 됐다. 당시 (딸이 다니는)고등학교에서 만든 프로그램에 아이가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딸과 단국대 의대 장모 교수의 아들이 고교 시절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하는 식으로 서로 ‘스펙 품앗이’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조 후보자는 "(딸의 의학논문을)담당한 교수에게 연락한 적이 없으며, 단국대 의대 장모 교수와 저는 서로 전화번호도 모르고, 장교수 자녀의 아이 이름도 모른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전공이 법학이라서 의학을 포함해 (논문의)제1저자 이런 것에 대해 잘 모르고 있었다. 저도 (딸이)제1저자로 등재된 게 의아하다고 생각했다"며 "최근 언론에서 (딸이 1저자로 등재된 의학논문의)책임저자 인터뷰를 보니 당시 시점에서는 제1저자, 2저자 판단기준이 느슨하거나 모호하거나, 책임교수의 재량에 많이 달려있었던 것 같다. 딸이 영어를 잘 하는 편이었는데 실험 성과를 영어로 정리한 점이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자신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을 다니면서 외부장학금을 받는 과정에 불법이 개입된 것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부산대 의전원에서 공식발표를 통해 장학금 지급에 불법이 없었다고 밝혔다"며 "딸이 받은 장학금은 성적과 관계없는 장학금으로, 지금 돌이켜볼 때 알았더라면 받지 않도록 했을 것이다. 장학금을 포함해서 이 상황이 마무리되면 딸이 받은 혜택을 어떻게 돌려줄 것인지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