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조국 딸 의혹, 의대·의전원 부정입학 전수조사해야"

[라포르시안] 조국 범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해 고등학교 이하 재학생이 저자로 등재된 논문을 입시자료로 사용해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에 합격한 사례를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회장 임현택)는 교육부에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 부정입시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고 30일 밝혔다.

소청과의사회는 "교육부는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 부정입시 진상조사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해 2005년부터 현재까지 고등학교 이하 재학생이 저자로 등재된 논문을 입시자료로 사용해 의대 및 의전원에 합격한 사례 및 그에 준하는 부정자료가 입시 자료로 제출된 사례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청과의사회는 "논문 부정등재 이외에도 부정한 경위를 통해 생성된 자료나 이력을 이용해 의대나 의전원에 합격한 사례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소청과의사회는 지난 22일 조국 후보자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와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형사고발한 바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