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강원 원격의료 실증특례 저지전선에 균열..."참여하겠단 의원 생겨"강원도 "동네의원 1곳 참여의사 밝혀...더 많은 참여 기관 확보 가능할 것"
의협 "13만 회원 전부 통제하는 건 불가능" 당혹

[라포르시안] 강원도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의 의사-환자간 원격의료 실증특례 사업 무산을 목표로 삼고 있는 대한의사협회의 대응에 미세한 균열이 생겼다. 

5일 강원도에 따르면 규제자유특구의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실증특례에 동네의원 1곳이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원도청 경제진흥국 관계자는 지난 5일 라포르시안과의 통화에서 "규제자유특구의 원격의료 시범사업에 동네의원 1곳이 참여 의사를 밝혀왔다"면서 "아직 자세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앞으로 이곳과 접촉해서 사업 대상인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를 몇 명이나 소화할 수 있는지 디테일하게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참여하는 의원이 1곳만 있어도 원격의료 실증특례 추진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시범사업 참여 동네의원을 충분하게 확보하지 못한 것은 원격모니터링에서 원격진료로 갑자기 방향을 전환하면서 협의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참여 의원이 1곳이라도 있으면 시범사업은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동네의원 1곳만 대상으로 하더라도 규정상 문제는 없다 하지만 어려움이 노출되었으니 협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협의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아서 그렇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면 더 많은 동네의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시범사업에 반대하는 의료계와 충분한 협의 과정을 거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지역의사회와 실무협의를 한 데 이어 이달 2일 최문순 지사와 강원도의사회, 의협 관계자가 만났다. 2일 만남에서는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면서 "협의회에서 상생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의료계와 협의 결과에 따라 시범사업의 기본 틀이 바뀌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시범사업의 틀을 바꾸려면 중앙부처와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아직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동네의원들이 참여를 거부하면 확보된 1곳만으로 사업을 강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범사업 참여 의사를 밝힌 동네의원이 나타났다는 소식에 의협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어제(4일)까지만 해도 참여 의사를 밝힌 동네의원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하지만 하겠다는 것을 강제로 말릴 수는 없다. 13만이나 되는 회원 하나하나를 통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의협은 강원도 스마트 의료특구 사업의 문제점에 대한 내부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박 대변인은 "최대한 스마트 의료특구 사업의 본질이 뭔지를 알려 나가겠다. 지난 2일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의사 주도로 설계되지 않다는 점 등을 지적했고, 최 지사도 의사 주도로 가야 한다고 동의했다"면서 "강원도가 의료계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밀고 나가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