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강원도 원격의료 규제특구에 의원급 8곳 참여...이달 말부터 실증 착수중기부, 특구사업자 추가한 계획 변경안 승인...전문기업 2곳·대학 4곳 참여
대한의사협회는 강원도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규제자유특구 추진에 반대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4~8일까지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를 열고 디지털헬스케어특구(강원)와 자율주행실증특구(세종)의 특구사업자를 추가하는 특구사업계획 변경안을 승인했다고 14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강원 특구는 원격의료 실증확대를 위해 일차병원 7곳, 전문기업 2곳, 대학 4곳 등 13개의 특구사업자를 추가했다. 

중기부는 이를 계기로 원격진료와 자율주행 활성화를 위해 책임보험 가입 등 사전조치 후 이달 말부터 실증에 착수할 예정이다.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특구는 코로나19로 인한 의사와 환자 간 감염을 차단하고, 의료기관 접근이 어려운 산간벽지 고령·만성질환자 등에 대한 원격의료 실증을 위해 일차병원 7개를 추가했다. 참여병원은 기존 1개를 포함해 모두 8개로 늘었다.

또 원활한 운영을 위해 원격관리 시스템 전문기업 2곳과 연세대 원주산학협력단 등 대학산학협력단 4곳을 특구사업자로 추가했다.

중기부는 "그간 원격의료를 담당하는 일차병원의 참여 부족으로 원격의료사업이 좌초되는 것 아니냐는 일부 우려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번 일차병원 7개 추가 참여로 당초 계획대로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실증사업이 착수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강원과 세종 특구의 특구사업자 보강을 통해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실증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 "코로나19를 헤쳐 나오면서 보여준 우리나라의 힘을 바탕으로 규제자유특구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