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최문순 강원도지사에 원격의료 사업 중단 요구지난 2일 간담회 자리 갖고 반대의견 전달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강원도 원격의료특구' 관련해 지난 2일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원격의료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이날 만남에 의협 쪽에서는 강석태 강원도의사회장, 박종혁 의협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강원도 측에서는 최문순 지사가 직접 참석했다.  

최문순 지사는 이 자리에서 "원격의료는 의사들이 주도해야 제대로 된 사업이 진행될 수 있다"면서 의협의 참여와 협조를 요청했다. 

하지만 의협 측은 원격의료의 위험성을 설명하는데 주력하고 정작 최 지사가 원하는 답은 주지 않았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5일 라포르시안과의 통화에서 "의협 측은 원격의료는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리고 진료는 대면진료를 원칙으로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격의료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요구를 덧붙였다. 

특히 의협은 강원도의 디지털헬스특구 사업이 의료계의 집단 반발을 부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 대변인은 "원격의료 시행은 전공의 파업 등 의료계의 집단 반발을 부를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라는 점도 지적했다"고 말했다. 

최 지사도 의협의 주장에 공감을 표시했지만 원격의료 시범사업 중단에 대해서는 확답을 주지 않았다. 

박종혁 대변인은 "당분간 강원도 측과 대화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대면진료의 가치를 훼손하는 어떤 사업에도 협조할 뜻이 없다"면서 "강원도와 최문순 지사를 설득해 디지털 헬스케어특구 사업이 중단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3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규제자유특구 위원회를 열고 강원도를 디지털헬스케어특구로 지정했다. 특구지정에 따라 오는 9월부터 강원도 원주·춘천·철원·화천 등 4개 지역에서 선정된 의원급 의료기관 의사는 만성질환자에게 원격으로 조건부 진단과 처방을 낼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시범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의원급 의료기관이 한 곳도 없는 등 사업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