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민주노총, '제주 영리병원 저지' 등 내걸고 3월 6일 하루 총파업보건의료노조, '영리병원 철회' 요구하며 11일부터 청와대 앞 농성
지난 1월 3일 열린 보건의료노조의 1차 제주원정 투쟁. 사진 제공: 보건의료노조

[라포르시안]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제주 영리병원 철회 등을 요구하며 오는 3월 6일 하루 총파업에 나선다.

민주노총 지난 8일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총파업을 포함한 올해 2∼3월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노동법 개악 저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 기본권 쟁취, 제주 영리병원 저지, 구조조정 저지와 제조업 살리기 등의 구호를 내걸고 3월 6일 하루 총파업을 벌일 계획이다.

이보다 앞서 지난 1월 28일 열린 민주노총 정기 대의원대회에서는 참가자 일동명의로 제주 영리병원 부실 승인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을 요구하는 특별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민주노총 대의원 일동은 특별결의문을 통해 "원희룡 도지사가 제주 영리병원 허가와 관련한 모든 의혹과 부실의 진상을 밝히고 녹지국제병원 허가를 철회할 때까지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며 "부실 덩어리 녹지국제영리병원을 억지 개원시키려고 하는 원 지사가 퇴진할 때까지 비타협적으로 투쟁할 것을 결의하며, 국민의 생명·건강을 위협하는 영리병원 설립이 가능한 경제자유구역법을 전면 개정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보건의료노조(위원장 나순자)는 오는 11일 오후부터 청와대 앞에서 제주 영리병원 철회를 요구하며 노숙농성에 돌입한다.

보건의로노조는 내일(11일) 오후 2시 청와대 앞에서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 승인 철회를 촉구하며 나순자 위원장 삭발 결의식에 이어 노숙농성에 들어갈 방침이다.

보건의료노조는 "문재인 정부가 책임지고 제주 영리병원 개원을 중단시켜야 한다"며 "영리병원 허용은 단순히 제주도내의 작은 병원에 대한 허가가 아니라, 장래 국민건강권을 훼손할 막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정부의 책임을 방기해서는 안 된다. 나순자 위원장의 삭발식을 시작으로 제주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총력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