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제주 영리병원 졸속 허가"...시민단체, 원희룡 지사 고발

[라포르시안] 시민단체가 제주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 승인 관련한 직무유기로 정진엽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고발한데 이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도 고발 초지했다.

'제주 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와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 제주도민운동본부’는 1일 오전 제주지빙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지사가 제주 영리병원 최종 허가권자로서  직무를 철저히 유기하고 방기했다”며 제주지검에 직무유기 혐의로 원희룡 지사를 고발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들 단체는 "원 지사가 의료기관의 인력 운영계획, 자금조달 방식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지, 국내 영리병원 허용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지 등을 심사해야 하지만 제대로 검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녹지국제병원 2차 사업계획서에 중국 녹지그룹이 100% 투자한다고 했지만 영리병원 개설에 개입한 미래의료재단 의사가 녹지국제병원의 의사로 확인되는 등 병원 개설과 운영 전반에 (미래의료재단이)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제주도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에서도 이 같은 문제가 제기됐지만 해당 위원회 의장인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이마저도 철저히 무시했다”고 비난했다.

외국의료기관 개설 허가를 심의하는 제주도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에서도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 전체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점도 문제삼았다.

이들은 "원희룡 지사가 지난해 9월 5일 제주도의회에 출석해 영리병원을 심의해야 할 심의위원들에게도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음을 인정했다”며 “최종 허가권자인 도지사 자신도 사업계획서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는데 이는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