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간협 "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논란, 엄중한 처벌 촉구""간호사 소명의식 무너뜨린 중대한 사건"...춘천성심병원서 정치후원금 강요 논란도 제기돼

[라포르시안] 대한간호협회가 한림대의료원 산하 5개 병원에서 벌어진 간호사 인권침해에 대해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간협은 13일 성명을 통해 "최근 간호사들에게 병원행사 장기자랑에서 선정적인 옷차림을 강요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전국 38만 간호사와 함께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간협은 "간호사는 국민의 고귀한 생명을 지키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숭고한 사명을 부여받은 전문인이라는 사명감으로 환자 곁을 1년 365일 24시간 묵묵히 지키고 있다"며 "그러나 이번 사건처럼 원치 않는 병원 장기자랑 행사에 간호사가 강제 동원되고 선정적인 옷차림까지 강요받은 것은 지금까지 가져왔던 모든 간호사의 소명의식과 자긍심을 한꺼번에 무너뜨린 중대한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병원의 행위가 의료인으로서 간호사 직종을 비하하는 것으로 규정했다.

간협은 "간호전문인이라는 소명의식으로 적절한 보상체계마저 없이 높은 근무 강도와 빈번한 초과근무, 그리고 교대근무 등을 견뎌온 간호사들을 부적적한 장기자랑 같은 병원 행사에 강제 동원해 온 것은 여성 전문직에 대한 비하이자 모독"이라며 "정부는 문제가 된 의료기관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엄중한 처벌에 나서고,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의료기관 내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 사례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명확한 대책 마련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간협은 "현재 준비 중인 ‘간호사인권센터’를 통해 의료기관을 비롯한 다양한 근로현장에서 벌어지는 간호사에 대한 인권침해를 막고 건강한 근무환경 속에서 간호사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림대의료원 산하 춘천성심병원에서 특정 정치인에 대한 정치후원금을 강요했다는 주장도 제기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관련 기사: 노동부, 한림대의료원 산하 5개 병원 임금체불 의혹 내사>

이와 관련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13일 오전 브리핑에서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장기자랑을 강요해 물의를 빚은 한림대 성심병원이 이번에는 ‘갑질’과 더불어 지역구 의원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게 정치후원금까지 내도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져 국민들을 경악케 하고 있다"며 "춘천성심병원에서는 수간호사를 시켜 지역 정치인 후원금까지 조직적으로 강요했고, 강원도 선관위에서 이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서면 경고’조치까지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고용노동부에서는 성심병원에서 일어난 전반적인 문제들을 집중적으로 조사해야만 한다"며 "이를 통해 관련자들이 온당한 죗값을 치를 수 있어야 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도록 관련 제도 역시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