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한국 의료계, 여성 차별·여성 의료인 대상 성폭력 심각한 상황"여자의사회·여성변호사회, 의료계 성폭력 공동 대응 나선다
한 간호대학의 '나이팅게일 선서식’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라포르시안] 한국여자의사회와 한국여성변호사회가 의료계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성폭력사건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양 단체는 15일 성명을 내고 "현재 한국 의료계는 여성 차별과 여성 의료인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실태가 심각한 상황이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적 차원의 개선은 여전히 답보상태"라며 전체 의사 중 23.9%가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의료계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대우받지 못하고 부당한 차별과 함께 여성의료인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과 성폭력 등의 범죄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양 단체는 '의료계 성폭력 대응팀'을 공동으로 구성해 의료계 내 성폭력 현황조사와 각급 병원의 징계 규정을 표준화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성폭력 대응 표준 매뉴얼을 만들어 각 의료기관에 배포하기로 했다. 

여자의사회와 여성변호사회 안에 피해자 긴급지원센터를 개설해 피해자 신고 접수 및 상담, 구제를 위한 법적, 의료적 지원을 포함한 적극적 피해자 보호조치도 추진할 예정이다. 

양 단체는 "성폭력 예방교육, 성폭력 피해자 보호 및 지원과 더불어 가해자에 대한 징계와 계도로 의료계 성폭력이 사라지는 날까지 공동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