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윤소하 "인보사 개발에 투입된 국고 최소 147억...연구비 환수해야"복지부산자부 등 지원과제로 선정..."허가 담당 공무원 등 수사 대상에 포함" 주장

[라포르시안] 식약처가 지난 27일 품목허가 취소를 결정한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주' 개발 과정에 투입된 정부 지원금 규모가 2002년부터 최근까지 최소 14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총 3개 부처 4개 R&D사업 7개 과제로 선정된 결과다. 

29일 정의당 윤소하 의원에 따르면 인보사와 관련된 정부 지원은 2002년 복지부의 신약개발지원 사업에 포함된 '세포유전자 치료법을 이용한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티슈진'의 제품화 및 유사 치료기술 개발' 이라는 R&D연구 과제로 시작했다. 

이어 2005년 산자부의 Bio-Star를 위한 토탈 솔루션 지원 사업과 2008년 지식경제부의 바이오 의료기술 전략기술개발 사업에도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티슈진C의 상용화' 과제로 선정됐다. 

관련 연구는 복지부와 과기부의 공동사업으로 추진된 첨단바이오 의약품 글로벌 진출사업에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의 글로벌 상업화 및 후속파이프라인 개발 연구과제로 포함돼 2015년 재개돼 최근까지 진행됐다.

인보사의 연구에 참여했던 주요 인물도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들로 확인됐다. 

지난 2002년부터 복지부에서 시작된 연구가 2005년 자원부를 거쳐 2009년 지식경제부까지 진행되는 동안 과제 수행기관은 코오롱생명과학의 전신인 티슈진아시아와 코오롱생명과학이다. 연구책임자도 이모씨로 같았다. 

또 2015년 재개된 연구과제의 총 책임자는 김모씨로,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이면서 상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개발로 2018년 11월 대통령 표창까지 받았다. 연구진에 이름을 올린 이모씨는 올해 3월까지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었다.

윤소하 의원은 "인보사 연구에 참여했던 주요 인물도 코오롱관련자로 확인된 만큼 그들이 작성해 보고한 임상연구 보고서 등 일체의 서류도 허위로 기재했거나 연구내용을 조작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인보사 이전 단계인 TGF-B유전자 삽입 치료에 대한 연구는 1998년부터 시작돼 복지부의 지원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돼 지원금 규모는 이보다 늘어날 수 있다. 

윤소하 의원은 "최종 제품 허가 과정에서 허위사실이 확인됐다면 이를 뒷받침했던 연구과제 보고서들도 허위이거나 거짓으로 작성되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연구과제를 지원했던 복지부, 과기부, 산자부는 인보사 연구 보고서 일체를 빠르게 검토하고 허위사실이 확인되면 연구비 환수뿐만 아니라 연구진에 대한 고발도 추진해야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검찰은 빠른 시일 내에 수사를 본격화 해야하며, 검찰의 수사 대상에는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뿐만 아니라 연구 참여했던 연구자, 허가를 담당하고 국고 지원을 결정했던 정부부처 공무원까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광범위하게 포함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