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故 윤한덕 센터장 영결식 엄수...이국종 "닥터헬기에 고인 이름 새길 것"

[라포르시안] 설 연휴 근무 중 집무실에서 숨진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영결식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등 응급의학 전문가들과 국립중앙의료원 동료 의사, 유족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추도사를 통해 "응급환자가 제대로 치료받는 나라라는 간단해 보이는 명제 하나를 숙제로 당신이 헤쳐왔던 일들을 세상은 미쳐 좇아가지 못했다"며 "60년된 낡은 건물 4평 남짓한 집무실 안에서의 당신의 싸움을 우리는 미처 잡아주지 못했다.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은 새로 도입되는 닥터헬기에 고인의 이름을 새겨넣겠다는 말로 윤 센터장의 넋을 기렸다.

이 센터장은 "선생님이 마련해주신 닥터 헬기를 타고 하늘로 올라갈 때 저희와 함께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기체에 선생님의 이름과 콜 사인(Call sign)인 아틀라스를 새기겠다”고 다짐했다.

윤 센터장의 장남 형찬 군은 "응급환자가 제때, 제대로 치료받는 아버지의 꿈이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함께 슬퍼해 준 국민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하다"고 말했다.

1시간여 진행된 영결식 이후 유족은 윤 센터장의 위패와 영정사진을 앞세우고 의료원을 한 바퀴 둘러본 후 장지인 경기도 포천의 광릉추모공원으로 향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