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문 대통령, 윤한덕 센터장 추모…"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 가슴 아파"

[라포르시안]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근무 중 사망한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윤한덕 센터장의 순직을 추모한다"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사랑하는 남편과 아버지, 자식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 말씀을 드린다. 고인은 정말 자랑스러운 남편이자 아버지였으며 명예로운 대한민국의 아들이었다"면서 "진심으로 국민과 함께 아픔을 나누고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에도 고인에게는 자신의 가족보다 응급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먼저였다"면서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고 애도했다. 

또한 "미안하고 고맙다. 숭고한 정신을 잊지 않겠다"며 고인을 기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국민 2019-02-07 14:29:35

    국민의 건강을 최일선에서 지키시다 고인이 되신 고 윤한덕 센타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고인이 남기신 유업은 정부와 의료계가 최우선 과제로 삼아 개선,발전시키기를 소망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