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윤한덕 NMC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근무 중 숨져

[라포르시안]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설 연휴 기간에 근무 중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의료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6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6시께 센터장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에 가족들과 함께 고향인 광주에 내려가기로 했지만 주말 내내 연락이 되징 않자 병원을 찾은 부인과 직원들에 의해 발견됐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헌신한 인물로,  400여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응급진료 정보를 수집하는 체계인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구축을 주도했다.

유족들은 7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로 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윤 센터장의 장례를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6일 부고를 통해 "일평생 국가 응급의료 발전을 위해 힘써오셨던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께서 별세하셨다"면서 "장례 절차는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윤 센터장의 발인 및 영결식은 오는 10일 오전 9시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될 예정이다. 장지는 경기도 포천시 광릉추모공원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