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11년 만에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 열려감염병 방역대책·보건의료 협력 방안 논의
오늘(7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에 앞서 남측 수석대표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명수 보건성 국가 위생검열원 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 출처: ktv 방송화면 갈무리

[라포르시안] 오늘(7일) 오전부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2007년 이후 11년 만에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이 열리고 있다.

남북보건의료 분과회담의 우리측 대표로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박명수 보건성 국가 위생검열원 원장 등 3명이 회담 대표로 나왔다.

남북 대표단은 오늘 분과회담을 통해 지난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합의된 것처럼 남북 간의 감염병의 유입과 방지를 위한 방역, 그리고 보건의료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권덕철 차관은 이날 회담에서 "남북이 굉장히 가까운 거리에 있기 때문에 사람이 통제할 수 없는 곤충이나 모기 등으로 전염력이 확산할 수 있기 때문에 남북이 힘을 모아 차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측의 수석대표로 참석한 박명수 보건성 국가 위생검열원 원장은 "앞으로 북과 남 사이에 대화와 교류가 확대되는 데 맞춰 보건관계자인 만큼 이 문제에 응당한 관심을 돌려야 하는 중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