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미세먼지 농도 높으면 사흘 뒤 COPD 환자 입원율 증가고대구로병원 심재정·최주환 교수 연구팀, 대기오염과 COPD위험도 상관관계 확인

[라포르시안] 미세먼지가 심할수록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놨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호흡기·알레르기 내과 심재정, 최주환 교수팀은 최근 미세먼지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급성 악화의 중요한 위험 인자로 작용한다는 연구결과를 국내 첫 코호트 연구를 통해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5년 1월부터 2017년 5월까지 고대구로병원에 입원한 40세 이상의 COPD 급성 악화 환자 374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과 COPD위험도의 상관관계를 비교 분석했다.

대기오염 측정치는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오존, 이산화질소, 산소포화량, 일산화탄소 6가지 대기오염물질을 수치화한 지표인 통합대기환경지수(CAI)를 활용했다. 

총 882일 동안 COPD가 악화돼 입원한 환자 374명을 통합대기환경지수 수준(좋음·보통·나쁨·매우 나쁨)에 따라 나눠 추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좋음’ 수준에 비해 ‘보통’ 이상 시 급성악화로 입원하는 환자가 1.6 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가지 대기오염물질 중 미세먼지(PM10)가 30 ㎍/㎥ 이상일 경우 입원율이 가장 높아, 급성악화를 증가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따라서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2~5월에는 COPD환자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세먼지가 높은 날을 기준으로 3일 뒤에 급성악화로 인한 입원율이 가장 높았다. 

미세먼지가 체내에 흡수되면 면역세포가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비정상적인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시간이 소요됨에 따라, 입원이 평균 3일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심재정 교수는 “그동안 미세먼지는 천식, 급성기관지염, 심혈관 질환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지만, COPD에 관해선 정확한 수치와 기준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다”며 “이번 연구로 미세먼지와 COPD 발병 위험에 대해 확실히 하게 된 것에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COPD 국제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OPD) 4월호에 게재됐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