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임현택 후보, 선거캠프·선대본부장 없는 '2무 선거' 선언

[라포르시안]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임현택 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이 선거 캠프는 물론 선거대책위원장도 정하지 않고 선거에 임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끈다. 

홀홀단신으로 선거레이스를 펼치겠다는 얘기다. 

임현택 후보는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여러 기자들로부터 선거대책위원장은 누구냐, 선거 캠프를 꾸렸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임 후보는 선거대책위원장 임명과 관련해 "맡아줄 덕망 있는 분은 분명히 있지만 선대위원장을 굳이 따로 정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소청과의사회장을 맡아 진심으로 일했던 지난 6년의 세월로 평가 받고, 그 진심을 알아주는 의사 회원들 모두가 제 선대위원장이라고 생각하겠다"고 설명했다. 

선거 캠프 구성과 관련해서도 "거창하게 만들어서 다른 후보들 물고 뜯으며 지난 선거처럼 세력화하지 않겠다"면서 "당선되더라도 후유증이 임기 내내 이어져 제대로 일을 못할 정도로 심한 것을 이미 수없이 경험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회장에 당선되면 탕평 인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임 후보는 "당선될 경우 경쟁 후보 쪽에서 일했다고 배척할 것이 아니라, 모든 직역의 훌륭한 인재들을 모셔 의협이 전문가 단체로 바로 설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전공의, 전임의, 교수, 개원의, 봉직의, 공보의, 군의관, 공직의, 제약회사, 벤처기업 근무의, 휴직의까지 골고루 인재를 등용하겠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