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정규직 전환 희망고문에 지쳤다"...총파업 돌입한 국립대병원 비정규직"자회사 전환 꼼수 중단...직접고용 전환 위한 집중교섭 나서야" 촉구
사진 제공: 전국보건의료노조

[라포르시안] 공공운수노조, 민주일반연맹, 보건의료노조 등 3개 산별연맹 산하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이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오늘(22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서울대병원과 부산대병원 등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 800여명은 오늘 오후 청와대 앞에서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쟁취 3개 산별연맹 무기한 총파업대회를 개최했다.

3개 산별연맹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율이 85%에 달하지만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율은 목표인원 5,156명 중 15명 전환 완료로 0.29%에 불과하다.

문재인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주요 국정과제로 제시했지만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에게 지난 2년 넘게 희망고문만 한 셈이다.

이 때문에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은 지난 4월부터 교육부 앞 농성을 비롯해 청와대앞 농성, 병원내 천막농성, 국회 증언대회, 2차례의 파업결의대회, 단식농성과 병원로비 농성 등의 투쟁을 전개해 왔다.

이번에 파업에 나선 청소, 시설, 주차, 경비·보안, 콜센터, 환자이송 등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이 담당하고 있는 업무는 환자생명·안전과 직결된 업무로 직접고용이 원칙이다.  그러나 국립대병원 측은 자회사 전환을 고수하면서 정규직 전환을 회피해 왔다.

앞서 유은혜 교육부장관운 지난 4월 17일 3개 산별연맹 위원장과 가진 비공개 간담회에서 “가능한 신속하게 직접고용을 원칙으로 구체적인 전환방안을 찾아보겠다. 소관부처로서 국립대병원 정규직 전환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교육부는 이후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을 위해 국립대병원에 공문 발송, 국립대병원 사무국장단 면담, 국립대병원 현장방문 등을 통해 직접고용 방식으로 조속히 정규직 전환을 완료할 것을 주문했지만 국립대병원 측은 여전히 자회사를 고집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립대병원 파견용역 노동자들은 오늘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국립대병원은 자회사 전환 꼼수를 중단하고 직접고용으로 전환하기 위한 집중교섭에 나서야 한다"며 "교육부와 청와대가 직접고용 전환을 조속히 완료하기 위한 실효성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22일 총파업대회를 시작으로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쟁취할 때까지 무기한 파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3개 산별연맹은 "국립대병원 측이 직접고용을 회피하면서 시간끌기를 계속할 경우 2019년 임단협 교섭과 연계한 정규직-비정규직 공동파업이 불가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