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이대·아주대의료원 등 43개 병원 노사협상 타결...파업 철회임금인상·인력충원 등 합의...조선대·광주기독병원은 파업 돌입
8월 29일 오전 7시 30분 조선대병원 조합원들이 파업출정식을 하는 모습. 사진 출처: 보건의료노조

[라포르시안] 오늘(29일) 오전에 파업이 예고됐던 사립대병원과 지방의료원 등 45개 병원 중 43곳에서 노사협상이 타결됐다.

협상이 결렬된 2개 병원의 노동조합은 파업에 돌입했다.

29일 전국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지난 13일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낸 45개 지부 중 41개 지부가 조정기간에 노사간 교섭이 타결되거나 28일 오후부터 집중 교섭을 진행하면서 노동위원회의 조정안을 노사가 수용해 교섭을 마무리했다.

합의안 마련에 난항을 겪던 한림대의료원지부와 한림대춘천성심병원지부도 28일 밤 11시경 노사 합의를 도출했다. 대전의 을지대병원지부와 건양대병원지부는  조정기간을 넘겨 29일 새벽까지 밤샘 교섭을 통해 노사가 상당부분 의견 접근을 이뤘다. 을지대병원지부는 새벽 6시30분경 노동위원회의 조정안을 수락하면서 교섭을 마무리했다. 

반면 조선대병원과 광주기독병원의 경우 노사협상이 결렬되면서 오늘(29일) 새벽 7시부터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다.

지난 13일 광주전남지노위에 노동쟁의조정신청을 냈던 조선대병원지부와 광주기독병원지부는 조정기간이 만료되는 28일 자정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새벽 4시경까지 조정을 연장하며 막판 노사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조선대병원의 경우 정규직 인력충원과 비정규직 정규직화 문제가 노사간 핵심 쟁점이며, 광주기독병원은 사측이 통상임금 패소에 따른 부담 증가를 이유로 임금동결을 주장하는 등 통상임금과 관련한 내용이 교섭의 핵심 쟁점이다.

광주전남지노위는 노사간 이견차이가 커 조정안을 제시하지 않고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해당 병원 노조는 29일부터 합법적인 파업이 가능해졌다. 조선대병원과 광주기독병원 노조는 파업 기간 중에도 관련법에 따라 필수유지업무와 관련된 인력의 업무는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올해 병원노사 교섭의 주요 쟁점은 간호사를 비롯한 정규직 인력충원(간호등급 1등급 유지, 간호사를 비롯한 인력 확대,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인력 충원)이다. 또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사용제한 ▲호봉제로의 임금체계 개편▲ 임금인상 및 각종 수당 인상 ▲노동조합 활동 보장 확대 ▲시간외 근무 줄이기, 폭언 폭행, 직장내 괴롭힘과 인권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등을 놓고 교섭을 벌여왔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