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들...이직률 40% 넘는 곳도1~3년차가 이직자의 67% 달해...열악한 근무환경·저임금 등 원인

[라포르시안]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의 연간 이직률이 다른 직종의 이직률과 비교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간호사의 이직은 경력 1~3년의 저연차에서 주로 발생해 신규간호사 교육제도와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11일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나순자)가 전국 36개 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간호사 이직률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조사 대상 병원에서 근무하는 전체 간호사 1만 6,296명 중 이직한 간호사는 총 2,535명(15.55%)에 달했다. 같은 기간 간호사를 제외한 직원의 이직률(6.67%)과 비교하면 2.33배 높은 수준이다.

간호사의 연간 이직률이 가장 높은 병원은 을지대병원으로 41.30%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인천사랑병원(37.6%), 광명성애병원(30.98%), 홍성의료원(27.30%), 원진녹색병원(25%), 강동성심병원(24.10%) 등의 순이었다.

간호사의 이직은 경력 1~3년의 저연차에 집중됐다.

이직한 간호사 중 1년차 신규간호사가 942명으로 전체 이직 간호사의 37.15%를 차지했다. 이어 2년차 430명(16.96%), 3년차 315명(12.42%)으로 전체 이직 간호사 2,535명 중 1~3년차 저연차가 66.54%에 달했다. 

1년차 간호사 이직 비중이 가장 높은 병원은 충주의료원으로 전체 이직 간호사 중 1년차가 17명으로 56.7%를 차지했다. 천안의료원 50.0%, 인천사랑병원 49.4%, 중앙대의료원 49.0%, 부평세림병원 45.0%, 남원의료원 42.3% 순이었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 이직률 실태조사를 통해 1~3년밖에 되지 않은 저연차 간호사의 이직률이 매우 심각한 상황임이 드러났다"며 "신규간호사의 높은 이직률은 환자안전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숙련 형성에 장애가 되고, 고연차 경력간호사마저 많은 업무량과 높은 노동강도로 소진시켜 이직으로 내모는 악순환으로 연결된다"고 우려했다.

지난해 보건의료노조가 실시한 '보건의료노동자 실태조사'에서 간호사들이 꼽은 이직고려 사유는 열악한 근무조건과 노동강도(32.3%), 낮은 임금수준(18.1%), , 태움 등 직장문화와 인간관계(13.1%) 등을 꼽았다. <관련 기사: '저수가' 체계 떠받치는 건 병원의 저임금·공짜노동·장시간노동>

보건의료노조는 환자안전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이직률 낮추기를 주요 전략과제로 채택하고 ▲공짜노동 근절과 시간외근무 줄이기 ▲신규간호사의 교육훈련기간 최소 3개월 보장 ▲신규간호사 교육전담간호사 확충 ▲장기근속과 숙련도 향상을 위한 적정보상제도 마련 ▲고용노동부의 청년내일채움공제제도에 의료기관 포함 ▲육아휴직 및 산전후휴가에 따른 상시적 결원인력을 모성정원으로 확보 등의 정책대안을 제시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의 높은 이직률이 더 이상 상시화·만성화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올해 산별중앙교섭에서 노사 정책TF를 구성해 해결대안을 마련해나가기로 합의했다"며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가 만성화되고 있는 간호사의 높은 이직률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노사정 정책협의에 적극 나설 것"을 제안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