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병원서 지역사회 중심 의료체계로...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가칭)커뮤니티케어 협의회 구성해 7월까지 로드맵 마련...고령화 따른 의료·돌봄 수요 증가에 대응

[라포르시안] 재가·지역사회 중심으로 각종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뮤니티케어(Community Care)가 본격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12일 커뮤니티케어 추진본부를 구성하고 박능후 장관이 주재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1월 18일 국무총리 주재 2018년 정부업무보고를 통해 '모두가 어울려 살기 위한 지역사회 포용 확대' 추진 계획을 밝혔다. 

그 후속 조치로 7월까지 커뮤니티케어 로드맵을 발표하고 올해 안에 장애인 탈시설화, 자립정착 지원, 노인 의료-요양서비스 개선 등 재가 및 지역사회 중심 선도사업 모델을 개발해 내년부터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회보장위원회 산하 전문위원회로 '(가칭)커뮤니티케어 협의회'를 구성해 범부처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사회적 논의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그간 병원·시설 중심 서비스만으로는 개인의 삶의 질 저하와 고령화에 따른 의료·돌봄 수요 급증에 대응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관련 기사: '2025년 문제' 대비 의료체계 바꾸는 일본...우리도 이대로 가면 의료·돌봄난민 사태 직면

복지부는 이에 따라 영국,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도 진행 중인 커뮤니티케어를 벤치마킹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노인, 장애인 등 수요자가 자택이나 소규모 그룹홈 등에 살며 개인의 욕구에 맞는 사회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재가서비스를 확충하고 전달체계를 개편하는 한편, 퇴원·퇴소를 희망할 경우 지역사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중간시설 마련 및 자립생활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그동안 병원과 시설들이 국민의 건강수준을 높이고 취약계층을 보살피는 주춧돌이 되어 왔지만, 근본적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 왔다"면서"이제는 사회서비스 제공의 중점을 지역사회 중심으로 개편하여 돌봄을 필요로 하는 주민이 지역사회 내에서 가족, 이웃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며 각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국민 의료비 절감을 위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근로시간 단축 및 처우개선 등 의료 및 사회복지시설의 질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개선하기 위한 정책도 차진없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ㅁㄴㅇㄹ 2018-03-13 11:48:08

    커뮤니티가 망가져있는데 커뮤니티케어가 되나.. 아느옆집에 누가 사는 지도 모르고 층간소음으로 분쟁만 나는 아파트 환경에서 참 그들 스러운 정책이네..   삭제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