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 간호법 반대 1인 시위

[라포르시안]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13일 임현택 회장이 국회 인근 더불어민주당사 앞과, 서울시 대림동 영등포을 지역구의 김민석 의원 지역당 사무소 앞에서 간호법 강행에 항의하는 1인시위를 벌였다고 밝혔다. 

임 회장은 "간호법안의 가장 큰 문제는 간호사가 의사 노릇 하겠다는 데 있다"면서 "법안의 전문간호사 항목이 바로 의사 노릇 하겠다는 항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마취전문간호사로 예를 들면, 병원들이 마취과 전문의 대신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낮은 마취전문 간호사를 쓸텐데 간호사가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도 마취과 전문의보다 나을 수는 없다"며 "특히 소아 마취 영역이나 어르신 마취 분야에서 수없이 환자가 희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간호협회는 지금이라도 어설프게 의사 흉내 낼 생각 말고 어떻게 하면 환자의 안전을 지킬지 반성해야 한다"면서 "환자의 안전을 철저히 무시한 입법을 강행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만약 간호법 통과로 환자가 단 한 명이라도 죽는다면 그에 대한 책임을 국민들 앞에 분명히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