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대생들, 국시 거부 중단했지만...재접수 구제는 불투명단제행동 중단 결정 이후 재응시 입장 없어..."재접수 구제 반대" 국민청원 56만명 넘어

[라포르시안]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국가시험 거부를 잠정 유보하기로 결정한 이후 재응시 요청 등의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앞서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성명문을 내고 "이날 오전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의 발족으로 협회의 목표를 달성했다. 이에 모든 단체행동을 공식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15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 따르면 의대협이 모든 단체행동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이후 국시 응시원서 추가접수와 추가시험 관련 문의 전화를 해 오는 학생은 한 명도 없었다. 

지난 8일부터 시행 중인 의사국시 실기시험에는 응시 대상자 3,172명 중 446명(14%)만 응시한 가운데 매일 4~6명이 시험을 치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국시원은 의사국시 실기시험 응시를 취소한 의대생 2,823명에게 응시료까지 환불해준 상태다. 

일각에서는 의대생들이 국시 거부 집단행동을 결정을 철회하고도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 것은 기다리면 구제책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일 것이란 추측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의대교수들과 의사단체에서 정부를 향해 구제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지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그러나 정부나 정치권에서 구제책을 검토하려고 해도 국민 여론 때문에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의사국시 접수를 추소한 의대생들에 대해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실시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에는 동의자 수가 56만명을 넘어섰다.

최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한 의사국고 미응시 의대생 구제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이 52.4%로, '찬성한다'(32.3%)보다 훨씬 더 높았다.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지난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의사국가시험의 추가 기회 부여는 국가시험을 준비하고 치르는 다른 이들에 대한 형평성과 공정성에 위배되는 측면이 있다"면서 "국민들의 동의와 양해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도 국가시험의 추가 기회 부여를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복지부가 단독으로 추가 기회 부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얘기다. 

이에 따라 국가시험 응시 거부 결정을 철회한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국시 응시 가능 여부는 상당 기간이 지나야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국민 2020-09-15 16:53:05

    의대생 국시 추가 재접수 기회는 말도 안되는 소리다
    스스로 접수를 포기한 시험을 이제와서 또다시 기회를 준다고....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다
    정부에서는 법의 공평성과 형평성을 살피면서 일을 처리해라
    의대생 국시 재접수는 절대 반대이다   삭제

    • 국민 2020-09-15 10:57:23

      약2700여명의 새내기 의사들이
      몇명의 생명을 살피고 살릴지 모릅니다.
      국민의 생명이 최우선이라고 한다면
      국민 앞세워 핑계대지 말고
      복지부와 정치권은 속히 재응시 기회를 마련하시길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