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3명 추가 발생...국내 총 15명13번째 환자는 우한 교민 1차 입국자...14번째 환자는 가족간 2차 감염 추정

[라포르시안]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추가로 3명 발생하면서 총 확진자 수가 15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에에 따르면 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3명 추가로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내 총 확진자 수는 전날 12명에서 15명으로 집계됐다.

13번째 확진자(28세 남자, 한국인)는 지난 1월 31일 대한항공 임시항공편으로 1차 귀국한 우한 교민 중 1명으로, 1차 입국교민 전수 진단검사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조치된 후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번째 확진자(40세 여자, 중국인)는 12번째 환자인 중국인 관광가이드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2차 감염 사례로 추정된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에 대해서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15번째 환자(43세 남자, 한국인)는 지난 1월 20일 우한시에서 입국해 능동감시 중이던 대상자로, 2월 1일부터 경미한 감기증상을 호소했다. 이후 실시한 검사에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