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국민 82% "건강보험제도 우수”...54% "문케어 잘 하고 있다"건보공단, 전국민건강보장 30주년 여론조사 실시...가장 잘한 보장성 강화대책은 ‘MRI·CT·초음파 급여 적용’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우수하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추진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중 가장 잘한 것으로는 ‘MRI, CT, 초음파 건강보험 적용’을 꼽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19일 전 국민 건강보장 30주년과 보장성 강화 2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대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10일까지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했다.

여론조사 결과, 지난 30년간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가 ‘향상되었다’(매우 향상 26.9%, 대체로 향상55.5%)는 긍정평가가 82.3%에 달했다. 전체 연령대에서 ‘향상되었다’는 응답이 70%를 넘는 가운데 50대에서 90.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60대가 87.4%, 70대 이상이 85.2% 순이었다. 20대와 30대는 각각 73.6%, 73.7%였다.

건강보험제도가 우리 국민들의 건강한 삶에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 묻는 질문에는 ‘도움이 되었다’(매우 도움 42.2%, 대체로 도움39.8%)는 응답이 82.0%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도움이 되었다’가 86.8%, 60대가 84.7%, 70대 이상이 83.8%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인 63.3%가 ‘우수하다’(매우 우수 18.3%, 대체로 우수 45.0%)고 평가했다. 반면 ‘미흡하다’(매우 미흡 2.0%, 대체로 미흡 6.7%)는 8.7%에 그쳤다.

2017년 8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인 53.9%가 ‘잘하고 있다’(매우 잘하고 있다 19.6%, 대체로 잘하고 있다 34.3%)고 평가했다. ‘잘 못하고 있다’(매우 잘 못하고 있다 4.1%, 대체로 잘 못하고 있다 7.4%)는 부정평가는 11.5%였다.

보장성 강화 정책 사업 중 가장 잘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47.9%가 ‘MRI, CT, 초음파 건강보험 적용’을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65세 이상 임플란트, 틀니 본인부담 경감’이 11.5%로 2위, ‘특진비(선택 진료비) 폐지’와 ‘간호간병서비스 확대 실시’가 각각 9.7%와 9.2%로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건강보험 및 보건의료 분야의 정부지출을 현재보다 더 늘려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더 늘려야 한다’는 의견이 45.7%(훨씬 더 늘려야 10.7%, 좀 더 늘려야 35.0%), ‘현재 수준이면 적정하다’는 의견이 45.0%로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현재보다 더 줄여야한다’(훨씬 더 줄여야 2.3%, 조금 더 줄여야 7.1%)는 의견은 9.4%에 그쳤다.

만 65세 이상 국민들의 노후건강 향상을 위해 2008년7월 도입된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에 대해 국민의 64.7%가 노후 건강향상에 ‘도움이 되었다’(매우 도움 25.0%, 대체로 도움 39.7%)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구정과제 중 하나인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해서는 국민의 75.0%가 국민들이 노후를 건강하게 보내는데 ‘도움이 될 것’(매우 도움이 될 것 36.3%, 대체로 도움이 될 것 38.6%)이라는 기대감을 표시했다.

주거, 의료․요양․돌봄 서비스를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제공하는 지역사회통합돌봄서비스인 커뮤니티케어에 대해서도 국민의 68.7%가 ‘도움이 될 것’(매우 도움 될 것 28.0%, 대체로 도움 될 것 40.8%)이라고 응답했다.

건강보험과 장기요양보험 보장 및 혜택 범위를 지금보다 더 늘려야 인식이 높았다.

건강보험이 보장해주는 의료혜택의 범위를 현재보다 늘려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56.6%가 ‘더 늘려야 한다’(훨씬 더 늘려야 한다 14.4%, 좀 더 늘려야 한다 42.2%)고 답했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의 혜택의 범위도 현재 수준보다 ‘더 늘려야 한다’(훨씬 더 늘려야 한다 13.3%, 좀 더 늘려야 한다 43.0%)는 응답이 56.3%였다.

건강보험과 장기요양보험의 보장 및 혜택 확대 의견은 30대와 40대에서 각각 60%를 넘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더 높게 나타났다.

앞으로 건강보험제도 발전을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방안으로 ‘공정한 부과체계개편’(23.2%)로 1순위로 꼽았다. 이어 ‘건강보험 재정 안정성 확보’(19.8%), ‘저출산 고령사회 등 사회적 변화에 대한 대비책 마련’(17.9%) 순으로 파악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에서는 ‘저출산 고령사회 등 사회적 변화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라는 응답이 26.4%로 가장 높았고, 30대(24.8%), 40대(26.0%), 50대(25.6%)에서는 ‘공정한 부과체계 개편’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60대(24.9%)와 70대 이상(23.4%)에서는 ‘건강보험 재정 안정성 확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할 재정운영 방안으로는 국민들의 40.3%가 ‘부정수급 관리강화’를 꼽았고, ‘안정적인 재정 운영’(25.7%), ‘국민들의 합리적인 의료이용’(16.7%)이 뒤를 이었다.

다가올 미래 사회를 대비해 건강보험공단이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할 과제로 ‘건강보험료 운영의 투명성 제고’라는 응답이 42.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건강검진 및 건강증진 예방사업 강화’ 22.5%, ‘국민 의료비 관리 및 절감 노력’ 15.6% 순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조사에서 나타난 국민여론에 대하여 결과를 분석 및 반영하여 건강보험과 장기요양보험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도 여론조사 등을 통해 국민과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상달 2019-06-20 07:32:03

    우리 나라의료는 오바마가 극찬한 최고의시스템이다 오바마케어 따라서 이름만베낀 문재인케어는 공짜주겠다 깍아주겠다 이런건데 싫어할사람있나? 전기료 절반가격, 삼성노트북 절반가격 등 여론조사해봐라 당연히찬성높지
    이미 우수한 우리나라의료시스템은 박정희때시작하여 노태우때 완성한거다 이걸 오바가가 부러워한거고   삭제

    • 이상달 2019-06-20 07:24:06

      공짜싫어하는사람있나?
      싸게주는데 찬성하는사람 이런조사가의미있나? 그나먀 절반이나 찬성안하게대단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