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바이오산업, 덩치는 커졌지만 아직 실속은 없어작년 첫 생산규모 10조 돌파...바이오기업 중 1/3 매출 실적 없고, 매출 발생 기업 중 절반 이상 손익분기점 못 넘겨

[라포르시안] 작년에 국내 바이오산업 생산 규모가 사상 최초로 10조원을 넘어섰고, 바이오산업의 고용 규모도 최근 5년간 연평균 5%에 육박하는 등 일자리 창출 효과를 톡톡히 내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국내 바이오기업 가운데 약 1/3 정도가 매출이 전혀 없는 상태이고, 매출이 발생한 바이오기업 중 절반 이상이 손익분기점을 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일 국내 바이오기업 98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기준 국내 바이오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국내 바이오산업 생산규모는 10조 1,264억원으로 전년도 대비 9.3% 늘어나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하는 등 최근 5년간 연평균 7.8%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바이오의약산업의 생산규모는 전년대비 9.5% 증가한 3조 8,501억원으로 총생산의 38%를 차지해 3년 연속 바이오산업 분야 중 생산규모 1위를 유지했다.

특히 치료용 항체 및 사이토카인제제(1조2,422억원, 31.9%), 혈액제제(4,500억원, 21.6%) 및 백신(5,827억원, 4.2%) 등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바이오서비스산업의 생산규모는 전년대비 39.3% 증가한 8,136억원으로, 바이오 위탁생산·대행 서비스, 바이오 분석·진단 서비스 수출이 전년대비 각각 64.3%, 73.4% 늘면서 대폭 증가했다.

2017년 기준으로 바이오산업 수출은 전년대비 11.2% 증가한 5조 1,497억원, 수입은 전년대비 12.7% 증가한 1조 6,456억원으로 나타나 3조 5,041억원의 무역수지 흑자를 보였다.

바이오의약산업의 수출은 2조 613억원으로 전체 수출의 40%를 차지했고, 바이오식품산업(1조8,802억원, 36.5%), 바이오서비스산업(5,528억원, 10.7%) 순으로 수출 실적이 높았다.

바이오산업 수출 품목 2위인 치료용 항체 및 사이토카인제제는 국내 바이오시밀러의 미국 및 유럽 수출 증가로 전년대비 32.6% 증가한 1조 2,037억원 규모로 나타났고, 출 상위 2개 품목이 전체 수출의 51.2%를 차지했다.

국내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 강화 및 생산 신뢰도 상승으로 바이오 위탁생산·대행 서비스의 수출이 전년대비 64.3% 증가한 4,665억원 규모로 수출 품목 3위를 차지했다.

바이오의약산업의 수입은 1조 4,167억원으로 전체 수입의 86.1%를 차지했고, 바이오화학·에너지산업(833억원, 5.1%), 바이오장비 및 기기산업(514억원, 3.1%)순으로 수입 실적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바이오의약산업의 수입은 바이오의약품 적응증 확대 및 건강보험 급여적용 품목 추가 등에 따라 국내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수입 품목 1위인 치료용 항체 및 사이토카인제제는 전년대비 34.5% 증가한 5,473억원 규모에 달했다.

수입 품목 2위인 백신은 독감 백신, 대상포진 백신 등의 국내 수요 증가로 전년대비 3.4% 증가한 3,640억원에 달했고, 수입 상위 2개 품목이 전체 수입의 55.4%를 차지했다.

수입 품목 3위인 호르몬제는 성장호르몬, 여성호르몬, 인슐린 등 다양한 호르몬제의 국내 수요증가로 전년대비 28.4%증가한 1,956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바이오산업체의 전체 종사자 규모별 분포

바이오산업 분야가 커지면서 고용창출 효과도 상당했다.

2017년 기준으로 국내 바이오산업 고용 인력은 전년대비 6.5% 증가한 4만4,269명이며, 투자규모는 전년대비 8.1% 증가한 2조 2,162억원으로 집계됐다.

바이오산업 고용 규모는 바이오산업의 급속한 성장세를 반영해 최근 5년간 연평균 4.8% 증가세를 기록했다. 분야별로 바이오의약산업(8.9%), 바이오 식품(5.0%), 바이오서비스(12.2%), 바이오의료기기 외 산업분야(3%)의 고용 규모는 전년대비 증가한 반면, 바이오화학·에너지 산업(△0.3%)은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다.

바이오서비스산업의 고용은 최근 5년간 연평균 26.2% 증가해 우리나라 바이오 위탁생산·대행서비스의 성장과 더불어 고용도 급증했다.

연구개발과 시설 부문의 투자도 대폭 확대됐다.

작년 기준 바이오산업의 총투자규모는 2조 2,162억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연구개발비는 전년대비 6.1% 늘었고, 시설투자비는 전년대비 12.8% 증가세를 기록했다.

연구개발에 5억원 이상 투자한 기업은 전년대비 6.3% 증가했으며, 특히 500억원 이상 투자한 기업은 전년대비 75%(4개→7개)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대규모 투자 기업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오랜 연구개발과 투자를 필요로 하는 바이오산업의 특성상 바이오기업 가운데 손익분기점 이상의 매출 실적을 거둔 곳은 전체의 절반에 못 미쳤다.

2017년 기준으로 국내 바이오산업 실태조사 기업 984개에서 미응답 기업 95개를 제외한 889개 중 매출이 발생한 기업은 644개(72.4%인)였고, 매출이 발생하지 않은 기업은 245개(27.6%)로 나타났다.

매출이 발생한 644개 기업 중 손익분기점 미만의 매출 발생 기업은 344개(53.4%)에 달했고, 손익분기점 이상의 매출 발생 기업은 300개(46.6%)에 그쳤다.

산업부는 “바이오산업이 지난해 생산규모 10조원을 최초로 돌파하는 등 매년 급성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바이오산업이 미래 먹거리·일자리 창출을 주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