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글로벌 시장서 연 처방액 1조 돌파”

[라포르시안]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 인플릭시맙)’가 국내 단일의약품 가운데 최초로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처방액 1조원을 돌파했다.

22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공개한 의약품 시장 조사기관 IQVIA(구 IMS) 자료에 따르면 램시마는 최근 1년 동안 전 세계에서 1조3,000억원 이상 처방됐다.

램시마는 유럽에서 오리지널의 시장 점유율을 넘어선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라는 타이틀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처방액 1조원을 돌파한 국내 첫 의약품이라는 수식어를 추가하게 됐다.

램시마는 올 2분기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약 2조6,000억원의 누적 처방액을 기록했으며, 현 추세가 이어질 경우 연말에는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사 관계자는 “램시마가 국내 의약품 가운데 최초로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1조원 넘게 처방된 뜻 깊은 성과를 달성함에 따라 바이오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의 소명과 책임감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