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민주당 "의협 최근 행보, 정부·여당·국민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김태년 정책위의장 "의협 진짜 의중 뭔지 혼란스럽다"

[라포르시안] 김태년(사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은 17일 "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에 대한 의사협회의 진짜 의중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당 원내대책위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케어를 비판하던 의협이 최근 보건복지부와 간담회에서 문재인 케어와 정책 방향도 유사하고 정부재정 투입과 건강보험 보장성을 더 확대하라는 내용까지 담은 '더 뉴 건강보험'안을 제시했다"며 "더 뉴 건강보험안은 문재인 케어의 정책방향과 매우 유사하다"고 말했다.

의협의 최근 행보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김 의장은 "의협이 복지부와 간담회를 가진 며칠 뒤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만나 '문재인 케어 저지 협약'을 맺었다. 또 5월 하순에 복지부와 협의체를 꾸려 문재인 케어 실행방향을 논의하기로 하고, 20일에 문재인 케어 반대를 위한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정부와 대화를 진행하는 중에 야당과는 문재인 케어 저지 협약을 맺고, 반대집회도 강행한다는 것은 정부와 여당은 물론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문재인 케어 실행방안 마련을 위한 의-정간 대화나 의협의 합리적 대화는 언제나 환영하지만 반대를 전제로 한 논의에는 응할 수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는 의협의 대화 제의에 당의 입장을 명확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장은 복지부를 향해 "의협의 이런 이중적인 태도를 감안해 보다 명확한 입장과 태도를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는 "의협만이 유일한 협의 대상이 아닌 만큼 당은 필요하다면 다른 의료단체, 전문가단체, 노조, 시민단체, 환자단체 등 모든 주체들과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