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호흡기-비호흡기환자 분리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91곳 지정호흡기 전용 외래·호흡기병동 운영...추가 신청받아 확대 운영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의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명지병원의 안심외래진료센터 입구 모습.

[라포르시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민이 코로나19 걱정 없이 진료 가능한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받아 총 91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지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 감염을 걱정하는 일반 국민을 위한 병원으로, 비호흡기질환과 분리된 호흡기질환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운영해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한다.

국민안심병원은 2개 유형으로 운영된다. 유형A는 호흡기 전용 외래를 분리해서 운영하며, 유형B는 선별진료소· 호흡기병동 등 입원실까지 운영한다.

전국에서 4개 상급종합병원, 68개 종합병원, 19개 병원이 지난 24~25일 이틀간 국민안심병원을 운영하겠다고 신청했다. 이번에 지정된 91개 안심병원 중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만 운영하는 기관은 55개(A유형, 60.4%), 호흡기 전용 외래 및 입원,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는 기관은 36개소(B유형, 39.6%)이다.

오늘(26일) 기준으로 진료가 가능한 기관은 84개소(92.3%)이며, 나머지 기관도 호흡기환자 전용 진료구역(외래 및 입원) 마련 등 준비를 거쳐 순차적으로 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번에 지정된 국민안심병원은 정부와 대한병원협회 공동점검단이 제대로 운영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추가로 참여 신청을 접수해 준비된 병원부터 즉시 적용할 방침이다.

국민안심병원 명단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ncov.mohw.go.kr), 건강보험심사평가원(www.hira.or.kr) 또는 대한병원협회(www.kha.or.kr)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확인할 수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