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제약바이오 채용박람회 현장면접 지원자 2100명 넘어내달 3일 개최...연구개발 852명·영업 779명·생산직 444명 순

[라포르시안] 오는 9월 3일 열리는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에 2,000명이 넘는 대학생과 고등학생이 현장 면접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실무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현장 면접을 접수한 숫자는 2,168명으로 집계됐다. 직무별로는 연구개발이 852명으로 가장 많았고, 영업 779명, 생산 444명, 사무관리 93명이 접수됐다.

실무추진단은 더 많은 구직자들에게 현장면접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현장면접관 신청 기간을 23일에서 28일로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대웅제약, 유한양행, GC녹십자, 동국제약 등 일부 기업의 경우 생산·영업·연구개발 등 전 분야에 현장면접 지원자가 수백 명씩 몰리면서 지난 26일 접수를 마감했다. 명문제약도 27일 자정까지만 접수받는다.

현장에서 구직자간 일대 일로 이뤄지는 멘토링에는 223명이 등록을 완료했다. 멘토링에서는 연구개발, 마케팅, 영업 등 다양한 분야의 현직자들과 약 15분 동안 일대 일 상담이 이뤄진다.

이번 채용박람회에는 제약바이오산업 일자리에 관심 있는 개인뿐만 아니라 관련 학과 등 단체도 전국 각지에서 참석한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바이오제약공학과 단국대 제약공학과, 경운대 취업지원센터 대학교에서 189명이 단체 참가를 신청했고, 춘천한샘고등학교에서 136명,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에서 61명 등 고등학교에서 197명이 신청을 완료했다.

실무추진단 관계자는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일주일 앞두고 홈페이지 가입을 통한 행사 참가접수는 물론 현장면접 지원, 단체 참가지원 등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며 “청년실업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도 제약바이오산업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더욱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