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약계단체 "5·18 망언 김순례 의원, 약사 윤리 짓밟은 괴물"

[라포르시안]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늘픔약사회, 새물결약사회,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은 11일 성명을 내고 "국회는 즉각 김진태, 김순례(사진), 이종명을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이 참석한 공청회에서 '5·18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는 망언이 쏟아져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약사 출신인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건약 등의 단체는 김순례 의원을 맹렬히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김순례는 대한약사회 여약사회장을 역임하던 시절부터 왜곡된 역사 인식과 뻔뻔한 행동으로 많은 지탄을 받아왔다"면서 "2015년에는 세월호에서 비극적으로 숨져간 희생자 유가족을 가리켜 '시체장사' 한다고 모욕하고 국가 유공자 연금액의 240배나 되는 보상금을 요구한다며 '거지근성'이라고 비난하는 등 근거 없는 유언비어를 퍼트려 세월호 유가족과 약사단체, 성남시민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고 했다.

당시 세월호 유가족 모욕 논란이 일자 대한약사회는 김순례 여약사회 부회장 직무를 3개월간 정지시키는 징계를 내린 바 있다. <관련 기사: ‘세월호 유가족 모욕’ 與 김순례 비례후보, 이번엔 거짓 해명?>

건약 등은 "우리는 김순례가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약사로서 더 나아가 한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예의와 인격을 갖기를 바라왔다"면서 "약사들의 윤리강령으로 통용되는 디오스코리데스 선서에는 '고통받는 인류의 복지와 행복을 생각하며 그들을 위해 살아갈 것'과 '어떤 상황에서도 최고의 도덕적 가치 규범을 따를 것'을 약속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에도 김순례는 사회에서 고통 받는 자들을 가장 잔인하게 짓밟고 모욕하는 행태를 이어오고 있다"고 비난했다. 

'괴물'은 5.18 유공자가 아니라 김순례 자신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우리 단체들은 같은 약사로서 김순례의 이러한 만행에 참담한 심경을 금할 수 없다.  '괴물'은 5·18 유공자가 아니라 김순례 자신으로, 자유한국당은 내부의 괴물들을 없애지 않고서는 스스로 괴물정당이 될 것"이라며 "국회는 즉각 국민의 대표임을 포기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을 제명하고 자유한국당은 국민에게 석고대죄할 것"을 촉구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seol 2019-02-21 16:19:08

    속시원한 기사네요
    약사협회 멋지네요!!
    진짜 괴물은 저여자였네 무섭다   삭제

    • 맞는 말 2019-02-20 14:06:07

      '괴물'은 5·18 유공자가 아니라 김순례 자신으로, 자유한국당은 내부의 괴물들을 없애지 않고서는 스스로 괴물정당이 될 것"이라며 "국회는 즉각 국민의 대표임을 포기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을 제명하고 자유한국당은 국민에게 석고대죄할 것"을 촉구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