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국산신약 ‘카나브’, 아프리카 10개국 수출 계약…“총 420억 규모”

[라포르시안] 국산고혈압신약 ‘카나브’가 아프리카에 진출한다.

 보령제약은 9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제약기업 키아라 헬스와 카나브∙카나브플러스(이뇨복합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보령제약은 키아라를 통해 카나브∙카나브플러스를 아프리카 10개국(남아공, 나미비아, 보츠와나, 짐바브웨, 우간다, 탄자니아, 나이지리아, 에티오피아, 르완다, 케냐)에 공급하게 됐다.

계약기간은 7년이며, 라이선스피(Fee) 150만 달러, 공급 금액 3,621만 달러 총 3,771만 달러(420억)규모다.

키아라헬스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 본사를 두고 있고, 16개의 지점(남아공, 나이지리아, 케냐, 짐바브웨이, 우간다, 보스와나, 탄자니아, 르완다 외 다수)을 보유하고 있다.

보령제약은 지난해 12월 키아라와 항암제 3종에 대한 수출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카나브패밀리 라이선스아웃 계약규모는 총 51개국 4억1,360만 달러가 됐다.

최태홍 보령제약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중남미, 러시아, 중국, 동남아에 이어 성장하고 있는 아프리카시장까지 진출하며 파머징마켓에 모두 진출하게 됐다”며 “올해 발매 예정인 러시아와 싱가포르에서 카나브 처방이 시작되면, 우수한 임상적 가치를 바탕으로 글로벌 성과를 만들어 가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MS 헬스에 따르면 아프리카 제약시장은 2012년 180억달러 규모로, 연평균 10.6%씩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오는 2020년에는 450억달러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