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한방난임치료사업 참가자들, 유익성·만족도 높이 평가해”

[라포르시안] 한약과 침시술을 활용한 난임치료로 높은 임신성공률을 기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 대한한의사협회에 따르면 부산시한의사회는 최근 부산시 등에서 예산을 받아 시행한 '2015년도 한방난임치료비지원사업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는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8개월간 부산에 사는 소득률 150% 이하 가정에서 1년 이상 정상적인 부부생활에도 임신이 되지 않은 44세 미만 여성 219명(최초 대상자 261명)을 대상으로 한의약 난임치료를 시행한 결과를 담았다.

사업에 참여한 난임여성에게는 부산시한의사회가 지정한 한의원에서 15일분의 한약이 총 6회(3개월분) 지급됐다.

침 시술은 한약 투여기간 중에는 주 2회, 한약투여 후에는 격주로 1회 시행됐다.

그 결과, 219명의 난임여성 중 47명이 임신에 성공해 21.5%의 높은 임신 성공률을 기록했다.

한의약 난임치료가 임신 이외의 여성질환 증상 개선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의약 치료 후 153명(69.87%)이 월경통이 감소했다고 했으며, 월경곤란증 역시 사업 전 보다 호전됐다. 

이번 사업에서는 한약의 안전성을 증명하기 위한 시도도 이뤄졌다.

사업 전후 난임여성의 혈액검사를 실시한 결과,  간수치를 나타내는 AST(시범사업 참여 전 20.552→ 참여 후 19.046)와 ALT(17.00  → 15.34)를 비롯해 총콜레스테롤(191.85 → 188.67), 크레아틴(0.96 → 0.73) 등 각종 수치가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성 부분에서도 1인 임신으로 소요되는 본인부담금 포함 사회적 비용도 감소했다. 인공수정 시술과 체외수정 시술 비용은 약 1,200만원 전후인데 비해 한의약 치료는 그 절반인 589만원이었다는 것이다.

한의협은 "'임신부는 한약을 복용해서는 안된다'는 일부의 주장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부산시한의사회 오세형 회장은 "한방난임치료사업에 대한 유익성 및 만족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유익하다는 평가가 96%, 만족한다는 답변이 87.3%로 나왔다"면서 "난임부부가 거주지와 가까운 한의원과 한의병원에서 보다 편리하고 한방난임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이제는 국가적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