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정 총리 "의사협회 불법 집단행동 현실화되면 단호히 대처"

[라포르시안] 정세균 국무총리는 의사협회가 의사면허 규제 강화를 골자로 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법사위에서 의결되면 총파업 등 강경 투쟁에 나서겠다고한 데 대해 "불법적인 집단행동이 현실화되면 정부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성공적인 백신 접종을 위해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때 의사협회가 국회의 의료법 개정 논의에 반발해 총파업 가능성까지 표명하면서 많은 국민들이 우려를 하도록 만들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더구나 교통사고만 내도 의사면허가 무조건 취소되는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고 있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정 직역의 이익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 만약 이를 빌미로 불법적인 집단행동이 현실화된다면 정부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26일에는 국내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첫 접종이 이뤄진다. 또 26일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공급받기로 한 (화이자 백신) 11만7,000회분이 우리나라에 도착해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인들에게 접종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첫 접종 대상자들의 의향을 확인한 결과 94%가 접종에 동의할 정도로 초기 단계의 참여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가 책임지고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는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