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문 대통령, 국립보건연구원 복지부 이관 전면 재검토 지시

[라포르시안] 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를 청으로 승격하면서 질본 산하에 있는 국립보건연구원을 보건복지부 소속으로 이관하도록 한 '정부조직법 개편안'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현재 질병관리본부 소속기관인 국립보건연구원과 감염병연구센터가 확대 개편되는 감염병연구소를 복지부 산하로 이관하는 방안에 대해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앞서 행정안전부가 입법예고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보면 복지부 산하 차관급 기관인 질병관리본부를 독립된 '청'으로 승격하고,  질본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은 복지부에 이관하도록 했다.

그러나 국립보건연구원을 복지부 산하로 이관하는 방안을 놓고 논란이 제기됐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 4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국민청원글을 통해 "질병관리본부 산하기관으로 감염병 기초연구와 실험연구, 백신연구 같은 기본적인 연구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국립보건연구원을 질병관리본부에서 쪼개서 국립감염병연구소를 붙여서 확대해 복지부로 이관한다는 계획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국립보건연구원과 신설되는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질병관리청 산하에 남아있어야 감염병 대비역량 강화에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