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전화상담·처방 전면 중단" 회원들에게 권고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는 18일 회원들에게 전화상담과 처방을 전면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권고문을 냈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빌미로 원격진료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파렴치한 배신행위라는 강도 높은 비난과 함께 이같은 권고문을 냈다.  

의협은 이날 전화상담·처방 전면 중단 대회원 권고문을 통해 "정부가 코로나19 국가재난 사태를 빌미로 원격진료,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코로나19와 필수 일반진료에 매진하는 의사들의 등 뒤에 비수를 꽂는 비열하고, 파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의협은 "코로나19 사태에서 목숨 걸고 헌신하는 의사들에게 충분한 지원은 하지 못할망정 비대면 진료, 원격진료 등을 새로운 산업과 고용 창출이라는 의료의 본질과 동떨어진 명분을 내세워 진료 시행의 주체인 의료계와의 상의 없이 전격 도입하려 한다"며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이런 이유로 오늘(18일)부터 전화상담 처방을 전면 중단할 것을 회원들에게 권고했다.  

의협은 "오늘 권고 이후부터 앞으로 1주일 간 권고 사항의 이행 정도를 평가한 뒤, 전화상담과 처방의 완전한 중단, 나아가 비대면, 원격진료 저지를 위한 조치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