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해외 건설노동자 대상 원격진료, 대형병원 얼마나 참여하나8월 3일까지 참여 의료기관 모집...관련법 내에서 자율적으로 진료모델 선택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이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대건설(주) 직원에게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모습. 사진 제공: 서울성모병원

[라포르시안] 정부가 해외 건설근로자를 대상으로 비대면진료를 제공할 국내 의료기관 수요 조사에 나서 병원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병원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는 오는 8월 3일까지 '해외 건설 근로자 대상 비대면진료'에 참여할 의료기관을 모집한다. 

중수본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건설사와 매칭 또는 연계 후 당사자 간 상호 계약 및 협회를 통해 비대면진료 절처와 범위 등을 정하도록 할 예정이다. 

빅5병원을 중심으로 적지 않은 병원이 비대면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상황이라 이번 수요 조사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109개국 1,656개 현장에 1만명이 넘는 해외건설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나 코로나19로 현지 의료기관 방문에 제약이 따르는 상황이다. 최근 정부 차원에서 이라크에 파견된 근로자 293명 등을 귀국 지원했으나, 남아 있는 해외 건설근로자의 의료접근성 보장을 위한 비대면진료(상담 등) 제공이 요청되고 있다는 게 중수본의 설명이다. 

이번 수요 조사 대상은 해외 건설근로자를 위한 비대면 진료 제공에 협조가 가능한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으로, 해외화상 연결 등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인프라가 구축된 기관이다.

의료법 등 관련 법령, 전화상담 및 처방, 대리처방에 관한 한시적 허용조치 범위 내에서 의료기관 규모와 특성, 의료인 경험과 숙련도, 환자 상태 등에 따라 자율적으로 진료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주 2~3회, 회당 2~4시간 등 정해진 시간에 사전 예약해 문진표를 제출한 환자에 대한 상담과 처방 등 비대면 진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번 해외 건설근로자 대상 비대면진료 제공은 의료계가 원격진료 반대 명분으로 내세우는 안전성과 유효성 문제를 검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 

특히 원격진료 대상이 무려 1만명에 달하고, 국내 대형병원이 상당수 참여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강원도에서 시행하는 원격의료 실증사업 대상 환자가 연간 300명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규모인 셈이다.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대형병원들이 참여할 것으로 보여 향후 원격의료 도입 관련해 적지 않은 파장을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