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에 자리 뺏기고 물러난 '독감'...12주 빨리 유행주의보 해제질병관리본부,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손씻기·마스크 착용, 초중고 개학 연기 영향

[라포르시안] 코로나19 유행으로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의 개인위생수칙을 적극 실천한 덕분에 이번 겨울철에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크게 감소했고, 유행주의보도 이전보다 12주나 빨리 해제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작년 11월 15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27일자로 해제한다고 밝혔다.

2019-2020절기 독감 유행기준은 외래환자 1,000명당 5.9명으로, 표본감시결과 의사환자(유사증상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당 제10주(3월 1~7일) 3.9명, 제11주(3월 8일~14일) 2.9명, 제12주(3월 15~21일) 3.2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5.9명)보다 낮았다.

유행주의보 해제 결정은 의사환자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한다. 지난 25일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 자문결과 독감 유행주의보를 27일자로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질본에 따르면 2019-2020절기 독감은 2018-2019절기와 동일하게 52주차에 정점에 도달했고, A형이 주로 유행했다.

2019-2020절기의 정점은 2019년 52주(12월 22~28일)차에 외래환자 1,000명당 49.8명으로 지난 절기의 정점인 52주(12월 23~29일, 73.3명)과 시기는 동일했지만 의사환자수는 더 적었다.

절기별 유행기준 및 유행주의보 발령·종료 시점. 표 출처: 질병관리본부

특히 유행주의보 발령시점은 지난절기와 동일했지만 종료 시점은 지난절기(2020년 3월 27일)에 비해 12주나 더 빠르다.

2012년 이후 독감 유행주의보 해제는 5~6월 사이에 이뤄졌다. 기존에 유행주의보 해제가 가장 빨랐던 2013~2014절기의 경우 해제 시점은 5월 1일이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장하고, 손씻기와 기침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준칙을 실천하는 비율이 높아지면서 인플루엔자 감염 확산도 적극 차단하는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독감 유행 시기에 초중고생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학교의 개학이 계속 늦춰진 것도 독감 환자 감소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되었지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평소 손 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초·중·고등학교 개학 이후 학생들의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환자 증가 가능성이 있어 당분간 환자 발생추이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