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경기도민 10명중 9명 “닥터헬기, 필요시 학교운동장서도 이착륙”
닥터헬기를 이용해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모습.

[라포르시안] 경기도는 최초로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를 24시간 상시 운영하도록 하고 학교운동장 등 공공시설에서 이착륙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해 도민 10명 중 9명이 '잘한 조치'라고 평가했다고 24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민 2,005명을 상대로 '닥터헬기 도입에 대한 도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0%가 닥터헬기를 24시간 상시 운영하도록 한 조치를 잘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잘못한 조치'라는 응답은 5%에 불과했다.

학교 운동장 등 공공시설에 닥터헬기가 이착륙 할 수 있도록 한 데 대해서도 응답자의 90%가 '잘했다'고 했으며 '잘못한 조치'라는 응답은 7%였다.

'닥터헬기 확대 운영'에 대해서도 도민의 80% 이상이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 

닥터헬기의 추가 도입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87%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9% 수준에 그쳤다. 

닥터헬기 운행횟수 증가에 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89%, 부정적인 평가가 7% 수준이다. 

닥터헬기 관련 예산 추가 지원에 대해서도 '필요하다'는 응답이 81%로 '불필요하다'는 응답(15%)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와 함께 닥터헬기의 24시간 운영 및 공공시설 이착륙에 대해 우려하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야간비행 및 기상악화 시 안전확보(35%) ▲아파트, 빌딩 등 충돌 우려(24%) ▲헬기소음 및 모래폭풍 등으로 인한 불편(17%) ▲타 항공기와 충돌우려 (3%) 등의 순으로 꼽아 소음 등으로 인한 불편보다는 '안전'을 더 걱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닥터헬기 안전사고 예방 주요대책 우선순위에 대해서는 ▲사고안전장비 설치(25%) ▲이착륙장 안전관리 강화 및 확충(25%) ▲조종사 및 정비인력 확충(21%) ▲야간 등화시설, 유도등 등 안전시설 확충(19%) 등을 제시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경기도는 내년 3월 도입을 목표로 닥터헬기에 공중충돌방지장치 등 사고 안전장치를 장착할 계획이다. 

신낭현 경기도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소음이나 먼지 등으로 인한 불편보다는 중증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도민들의 성숙한 시민 인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도민 대부분이 닥터헬기 운영의 안전 문제를 우려하고 그에 대한 예방대책 마련을 당부하고 있는 만큼 안전장비 장착, 이착륙장 안전 확보, 정비인력 확보 등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도민 2,005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자동응답조사(ARS)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