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일부 과격 의사단체, 문재인 케어 자체를 반대"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대표자대회를 열었다.

작년 12월 10일 덕수궁 앞 광장에서 전국의사 궐기대회를 개최한 지 섣달 만이다.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과 건강보험일산병원노동조합은 이날 의협 비대위를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공단노조와 일산병원노조는 "일부 의사단체에서 길거리로 뛰쳐나와 문재인 케어를 저지하겠다고 하는 원인이 정말 국민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해서라고 믿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국민은 바보가 아니며 이들이 왜 국민의 의료비 부담을 크게 줄이고 비정상적인 의료를 바로 잡으려는 비급여의 전면급여화 정책을 반대하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노조는 "일부 과격 의사단체가 문재인 케어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비급여의 급여화 이전에 정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진료비(수가)를 먼저 올려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선제적 진료비인상 주장은 국민이 내는 건강보험료부터 올리라는 것으로 손님이 먹을 음식은 묻지도 않은 채 음식값부터 지불하라는 황당무계한 식당주인에 다름 아니다"고 비난했다.

의정협의체보다 노동·시민사회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 노조는 "문재인 케어를 위한 의정협의체에 일부 의사단체가 탈퇴를 선언했다면 돌아올 기약 없는 단체를 하염없이 기다릴 것이 아니라 노동시민사회를 포함한 가입자단체와 전문가, 학계 등이 참여하는 확대된 사회적 합의기구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며 "문재인 케어의 내용을 호도하고 국민의 여망을 외면하는 일부 의사단체의 주장과 행동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