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정신과 봉직의협회 "유아인 정신건강 언급한 의사, 의료윤리 어겨""신경정신의학회 윤리규정 따라 조치해야"

[라포르시안] 최근 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소셜네트워크(SNS) 상에서 벌어진 배우 유아인의 논쟁을 보고 ‘경조증’이 의심된다고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배우 유아인은 SNS 상에서 '페미니스트 선언' 등과 관련해 자신을 비난한 글을 쓴 네티즌과 잇따라 설전을 벌였다.  

이와 관련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인 K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배우 유아인의 경우 이론상 내년 2월이 가장 위험할 것 같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K씨는 유아인의 최근 트윗 횟수나 가족 관계 등을 잇따라 언급하며 "(유아인이)지금이 문제가 아니라 후폭풍과 유사한 우울증으로 빠지면 위험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진심이 오해받고 한순간에 소외되고 인간에 대한 환멸이 조정 안 될 때 급성 경조증 유발 가능"이라는 의학적 의견까지 남겼다.

정신과 전문의인 K씨 트윗 글은 유아인 씨의 정신건강에 대한 의학적 진단처럼 비춰질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의 소지가 크다.

이와 관련해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는 지난 11월 30일 성명을 내고 K씨의 행위가 의료윤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정신과 진료의 특성상 개인을 진료실에서 면밀히 관찰하고 충분히 면담하지 아니하고는 정신과적 진단을 함부로 내리지 않는다"며 "또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절대 본인에게 직접 진료 받지 아니한 개인에 대한 주관적인 생각을 정신의학적인 판단을 담아 공개적으로 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렇게 하는 게 정신과 전문의의 기본적인 윤리이며 원칙이란 점을 강조했다.

협회는 "의사의 본분은 질병의 치료는 물론, 사람의 건강과 안녕을 지키고, 궁극적으로는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것으로, 그 목적이 치료에 있다 해도 그 과정에서의 모든 행동은 신중하고 엄격한 비밀보장이 이뤄져야 한다"며 "K씨 행동에 대해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규정에 따라 조치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