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전공의 지원 기피로 비뇨기과 붕괴 위기…"정부 차원 대책 필요"작년 29% 이어 올핸 38% 지원율 그쳐…전남·충청 등 지방 수련병원은 지원자 한명도 없어

[라포르시안] 비뇨기과의 전공의 지원 기피 현상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한비뇨기과의사회(회장 어홍선, 사진)는 6일 "비뇨기과를 살리려면 유병률과 난이도를 반영해 수가를 책정하는 등 정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비뇨기과의사회가 2017년도 전공의를 모집 중인 수련병원을 조사한 결과, 비뇨기과는 정원 50명 모집에 19명이 지원해 38%의 저조한 지원율을 기록했다. 

앞서 지난해 실시한 2016년 전공의 모집에서는 비뇨기과 전공의 지원율이 29.2%로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비상이 걸린 비뇨기과학회가 올해 전공의 정원을 50명으로 줄이고 총정원제를 실시해 교육의 질을 높이고, 대형병원 쏠림 현상을 방지하겠다는 초강수를 뒀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이다. 

2017년 전공의 모집에서 대도시에 있는 6개 수련병원만 정원을 채웠으며, 경기, 충청, 대전, 전남·전북, 광주 소재 수련병원은 단 한명의 지원자도 없었다.
 
전공의가 없어 교수가 당직을 서고, 다음날 쉬지도 못하고 곧바로 진료 및 수술에 임할 정도로 진료 환경이 열악한 실정이다. 
 
비뇨기과의사회는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비뇨기과 의사의 전문적인 진료가 필요한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음에도 비뇨기과를 선택하려는 의사들이 줄어들면 국민 보건에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며 "이런 추세라면 앞으로 20년후에는 최첨단의 의료장비를 구축하고도 수술할 비뇨기과 전문의가 없어 외국으로 비뇨기과 수술을 받으러 가야하는 상황이 오지 않으리라 확신할 수 없는 지경에 다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뇨기과 기피현상의 원인으로 여성 의사 증가, 진료 및 수술에 대한 정신적 육체적 피로도 상승, 수련병원에서 주로 이뤄지는 종양과 관련된 수술이나 치료가 개원가에서는 극히 제한적으로 시행된다는 점을 지목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개원가의 수입이 모든 임상과 중에서 최하위라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비뇨기과의사회는 "이러한 상황은 최근 8년간 비뇨기과 전공의 지원이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비뇨기과 개원의의 폐업률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정부 관계 부처의 안일한 대응이 불러온 결과"라고 주장했다. 

비뇨기과를 살리려면 유병률과 난이도를 반영해 수가를 책정하는 등 정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의사회는 "비뇨기과 개원의들의 의견이 의료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의료계 내부적으로도 영역을 확대해야 한다"며 "과거 흉부외과 사태처럼 정부 차원의 전공의 지원이 필요하다. 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비뇨기과 의사들의 요구가 실행되록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