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이재명 "민간 감당하기 어려운 공공의료 부문 대규모 확충해야"

[라포르시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9일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비롯한 의료계에서 (5차 대유행이 오면)감염자가 2만명까지 폭증할 것으로 예측한 데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주최 '단계적 일상회복 점검 간담회'에 참석해 지난 27일 열린 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 전문위원회에서 제시한 의견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자는 "그렇다고 언제까지나 봉쇄 정책을 계속할 수 없다"며 "언젠가 일상으로 복귀해야 하므로 일상 복귀에서 생기는 여러 예측되는 문제들을 사전에 충분히 진단하고 그에 대한 대응책도 치밀히 준비해서 대비하기 위해 이 자리가 마련된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일상회복을 추진해 나갈 때 중증환자에 대한 배려책이 중요할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앞으로 일상 회복을 한다고 해도 감염 최소화하기 위한 마스크 착용 등 최소한의 조치는 충분히 유지해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충분히 준비하고 대비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공의료 강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후보자는 "앞으로 경제적 대응도 중요하고, 보건적 대응책도 매우 중요하다. 안타깝게도 우리 사회의 공공의료 비중 너무 낮다는 게 문제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행히 민간 의료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해줘 지금까지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잘 넘어왔다"며 "앞으로도 민간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겠지만, 그에 더해서 민간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공공의료 부문을 서둘러 대규모로 확충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경구용 치료제 구입 예산도 149억원 가량이라던데, 감염자가 폭증하면 매우 부족하지 않을까 싶다"며  "대폭 증액해서 우리 국민들이 위험에 처하지 않게 하는 조치가 꼭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방역의 현장에 있는 의료 인력 처우개선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 후보자는 "일선 보건소를 지휘하다가 많은 문제점을 보게 됐다. 일선 보건소 공직자들이 너무 힘들다"며 "이들을 포함한 코로나19 방역에 참여하는, 더 나아가 의료계 종사자들의 처우 개선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