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무자격자 초음파 대리검사, 유령의사 대리수술과 다를 바 없어"임상초음파학회 차원서 문제 제기
"무자격자 대리검사 근절 자정노력 기울여야"

[라포르시안] "무자격자에 의한 초음파 대리검사는 대리수술이나 마찬가지다. 내년에 심장초음파가 급여로 전환한다. 이를 계기로 무자격자 대리검사 근절을 위한 자정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한정호 충북대의대 내과 교수는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대한임상초음파학회 제17회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무자격자에 의한 초음파 대리검사 문제 심각성을 지적했다.  

임상초음파학회 보험이사를 맡은 한 교수는 "문재인 케어에 따라 유방초음파에 이어 앞으로 심장, 혈관, 근골격계 초음파 검사에 대한 급여화가 진행될 것이다. 급여 전환 규모도 이전에 급여로 전환된 항목보다 2배 이상 크다"면서 "환자들을 위해 빠른 속도로 급여화가 이뤄져야 한다. 학회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급여 전환을 계기로 PA 등 무자격자에 의한 검사는 근절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교수는 "현재 일부 대형병원과 병원협회를 중심으로 무자격자 대리 초음파검사를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며  "하지만 무자격자에 의한 대리검사는 대리수술이나 마찬가지다. 무자격자 대리검사 근절을 위한 자정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그동안 비급여 영역이다 보니 사각지대가 생기면서 대리검사가 이뤄졌다. 사실 무자격자에 의한 대리검사는 몇몇 병원만 원칙을 지키면 해결된다"며 "대부분 합법적으로 검사를 하고 있다. 전체 병원의 1%만 바로잡으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임상초음파학회 박창영 이사장은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비대면으로 진행된 학술대회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 이사장은 "온라인 비대면 학술대회임에도 이날 행사에 1,300여명이, 핸즈온 프로그램에 600명가량 참여했다"며 "회원들이 온라인을 더 선호하는 것 같아 다행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 "학술대회 전날 기술진과 에러를 줄이는 방안 논의하는 등 실수가 없도록 했다. 그 결과 영상의 퀄리티도 나쁘지 않고 접속한 회원들의 숫자도 매우 긍정적"이라며 "물론 대면 강의 만큼은 아니지만 초음파의 특성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