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감염병 전문가 "국립보건연·감염병연구소, 복지부 인사 적체 해소처 아니다"이재갑 교수, 국민청원 통해 질병괸리본부 조직개편 방안 문제점 지적

[라포르시안] 감염병 전문가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질병관리청 승격을 제대로 해달라는 청원글을 올려이목이 쏠리고 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지난 3일 보건복지부 소속기관인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고, 보건복지부에 복수차관을 도입하는 한편 국립감염병연구소 신설 등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4일 '질병관리청 승격 제대로 해주셔야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글을 게시했다. 

이 교수는 청원에서 "질병관리청의 승격을 열렬히 환영지만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질병관리청 승격에는 황당한 내용들이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질병관리본부 산하기관으로 감염병의 기초연구와 실험연구, 백신연구 같은 기본적인 연구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국립보건연구원을 질병관리본부에서 쪼개서 국립감염병연구소를 붙여서 확대해 보건복지부로 이관한다는 계획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복지부에 감염병 전문가가 얼마나 있기에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 운영을 한다는 말이냐"면서 "질병관리본부 국장과 과장 자리에 복지부의 인사적체를 해결하기 위하여 행시출신을 내려보내던 악습을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에서 하시려는 거냐"고 물었다. 

이 교수는 "국립보건연구원과 신설되는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질병관리청 산하에 남아있어야 감염병 대비역량 강화에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질병관리청이 감염병 정책과 방역기능, 감염병 연구기능 전체를 아우르는 한국의 감염병 정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는 K-방역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확실이 격려하고 밀어주어야 할 때"라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