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응급의료 전용 ‘닥터헬기’ 이송 환자수 3천명 넘어서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응급의료 전용헬기인 '닥터헬기'로 이송한 환자 수가 이달 4일 기준으로 3000명을 넘어섰다고 6일 밝혔다.

닥터헬기는 도서·내륙산간 등 이송 취약지역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거점병원에 배치돼 요청 5분 내 의사 등 전문 의료진이 탑승한 상태에서 출동한다.헬기 내에 첨단 의료장비를 구비해 응급환자 치료 및 이송 전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복지부는 2011년 이후 6개 지역을 닥터헬기 운영지역으로 선정했고, 전북을 제외한 5개 지역에 닥터헬기를 배치해 운영 중이다.

2011년 9월 국내 최초로 운항을 개시한 닥터헬기는 그 해 76명의 중증응급환자 이송을 시작으로 2012년 320명, 2013년 485명, 2014년 950명, 2015년 941명을 이송했다. 

닥터헬기는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취약지역 및 산악․도서지역 응급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닥터헬기를 통해 이송된 환자들은 3대 중중응급환자(중증외상, 뇌혈관질환, 심혈관질환) 비율이 46.4%였으며, 그 외 호흡곤란, 쇼크, 화상, 소화기출혈, 심한복통, 의식저하 등의 질환으로 시간을 다투는 응급환자들이었다.

2011~2015년 닥터헬기 성과분석 결과, 응급의료 취약지역 현장에서 병원까지 이송시간이 구급차는 평균 148분인데 반해 닥터헬기는 평균 23분으로 훨씬 더 짧았다. 중증외상의 경우 ‘환자 완쾌율’과 ‘타병원 전원율’이 구급차는38.9%, 46.0%인데 반해 닥터헬기는 56.7%, 26.7%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2013년부터 응급의료 헬기를 운영하는 5개 부처 회의를 통해 ‘범부처 헬기 공동활용체계 운영지침’ 마련해 기존 구조구급헬기와의 공동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향후 닥터헬기 추가도입과 헬기이착륙장 추가건설을 추진하는 등 안전하고 신속한 응급환자 이송으로 응급의료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