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유방암 치료제 ‘할라벤’ 이달부터 건강보험 적용

[라포르시안]한국에자이는 자사의 유방암 치료제 '할라벤'(에리불린 메실산염)이 '안트라사이클린계와 탁산계 약물을 포함한 최소 두 가지의 화학요법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전이성 유방암 환자의 단일 치료 요법'에 대해 6월 1일부터 보험급여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할라벤의 보험 약가는 1mg에 18만6,000원 으로, 전이성 유방암 환자가 한 주기당 6 바이알을 투여 받을 때 111만6,000원의 5% 수준인 6만원을 부담하면 된다.

지난해 1월 국내에 출시된 할라벤은 유방암의 3차 치료제 군에서 전이성 유방암 환자의 전체 생존기간을 2.7개월 연장시킨 유일한 단일제제다.

할라벤은 예비투약과 예비배합이 필요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2~5분 간의 짧은 주입시간으로 유방암 환자들의 편의성을 최대화한 약물로 평가 받고 있다.

한국에자이의 고홍병 대표는 "할라벤은 전이성 유방암 환자의 생존 기간 연장과 삶의 질을 향상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최적의 치료제"라며 "이번 보험급여 적용을 계기로 국내 전이성 유방암 환자들이 경제적 부담을 덜고 더 나은 치료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