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료계 "시민당 비례대표 1번 신현영 교수, 큰 역할 기대"여자의사회·가정의학회 등 "의료현장 목소리가 정책적으로 잘 반영되기를 기대"

 [라포르시안] 의료계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번으로 지명된 신현영 명지병원 교수에 대한 지지선언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더불어시민당은 지난 24일 비례대표선출선거인단 찬반투표와 최고위원회를 통해 비례대표 후보순번을 확정했다. 

신현영 교수는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번으로 지명돼 이변이 없는 이상 국회 입성이 확실시 된다. 

가장 반기고 나선 곳은 한국여자의사회이다. 신 교수는 여자의사회에서 국제이사, 법제이사 등을 맡으며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여자의사회는 지난 24일 "신현영 교수의 더불어시민당 비례후보 1번 선정을 지지한다"며 "앞으로도 신 이사를 통해, 의료 현장의 목소리들이 정책적으로 잘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대한가정의학회와 가정의학과의사회도 환영을 표했다. 신 교수는 가정의학과의사회에서도 보험이사 등으로 활동했다.  

가정의학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의료인들은 대구·경북 현장에서뿐만 아니라 일선에서 헌신과 노력을 해왔다"면서 "앞으로 신 교수를 통해 의료 현장의 절박한 목소리들이 정책적으로 반영하길 바란다"고 했다.  

가정의학과의사회도 이날 "건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번에 선정된 신현영 교수를 지지한다"면서 "신 교수는 누구보다도 전문성과 국민 보건의 향상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자질과 능력을 겸비한 의료계 젊은 여의사"라고 강조했다. 

신 교수의 모교인 가톨릭대 의대 총동문회도 환영과 지지 입장을 냈다.

가톨릭대의대 총동문회는 "신현영 동문은 가톨릭대의대 졸업 후 전공의협의회와 의사협회 활동을 통해 그동안 보건의료계의 정책결정과정에서 젊은 의사로서 헌신했다"면서 "신 후보가 보건의료인으로서 대한민국 국민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